손흥민 2020 푸스카스상 수상!!

스크린샷 2020 12 18 오전 11 17 30

손흥민이 피파에서 그 해 가장 아름다운 골에 주어지는 푸스카스상을 수상했다. 18일(한국시간) 새벽 스위스 취리히의 피파 본부에서 열린 2020 더 베스트 피파 풋볼 어워즈에서 푸스카스상을 수상했다. 경쟁 선수는 플라멩구의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와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뛰고 있는 루이스 수아레스였다.

이번에 골을 수상한 손흥민은 19/20 시즌 16라운드에서 번리를 상대로 70미터 드리블을 기록하며 엄청난 골을 터트렸다. (다음날 하이라이트로 보고 엄청 놀랬던 기억이 아직까지 남는다) 전반 32분 토트넘 진영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약 70미터를 질주하며 신들린 듯한 드리블을 선보이며 마지막 마무리까지 결정지은 멋진 골이었다.

이 골은 지난 시즌 EPL 최고의 골로 선정됐다. ‘런던 풋볼 어워즈’ 선정 올해의 골. EPL 12월의 골, BBC 올해의 골, EPL 사무국 선정 공식 올해의 골 등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. 이번 수상으로 손흫민의 골은 세계 최고의 골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볼 수 있다.

푸스카스상은 피파가 2009년 10월 20일 처음 제정한 상이다. 해당 연도 작년 11월부터 해당연도 10월까지 전 세계에서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. 손흥민이 왜 작년에 수상하지 않고 올해 수상하게 됐는지에 대한 답이 바로 푸스카스상 선정 기간에 있다.

푸스카스는 헝가리의 전설적인 공격수 페렌츠 푸스카스(Ferenc Puskás)에서 따왔다. 피파 올해의 선수 시상식을 할 때 함께 수상된다. 2016년 이전까지는 피파에서 유럽, 남미, 국제 대회, 유명 선수들을 중심으로 직접 심사했짐나 2016년부터 팬투표 선정방식으로 바뀌었다. 하지만 2018년 푸스카스상 선정 논란이 발생한 이후로 피파 레전드들 투표와 팬투표를 각각 50% 비율로 합산하여 선정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.

2009년 제 1회 수상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였다. 네이마르,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, 하메스 로드리게스, 올리비에 지루, 모하메드 살라 등이 수상했다. 손흥민은 한국 선수 최초로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로 푸스카스상을 수상하게 됐다. 송흥민 이전에는 2016년 말레이시아의 모하메드 파이즈 수브리가 마법 같은 프리킥으로 골을 성공시켜 푸스카스 상을 받았다.

새벽에 진행된 시상식에서 원격으로 화상으로 참석했다. 수상 소감에서 골을 넣을 당시에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다시 보면서 참 멋진 골이라고 생각했고 주변에서도 칭찬을 많이 해줘서 실감하게 됐다. 손흥민의 푸스카스상 수상은 아래에서 잘 볼 수 있다.

스크린샷 2020 12 18 오전 11 10 28

올해 손흥민의 폼은 개인적으로 유럽진출 이후 최고 정점을 찍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. 이제는 완숙미까지 더해 경기장 안에서 원샷원골의 위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. 팀도 우승경쟁에 있고 아마도 올해가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지도 모르겠다. (꼭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)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